“정부지원금 13만원 바로 지급 받으세요” 오늘 바로 지급 받는 방법 (정보)

8826

주소지 외 지자체 기부 시 30% 이내의 답례품 제공 새해 벽두부터 10만원을 기부하면 13만원의 혜택을 받는 길이 열렸다. 정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며 도입한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서다. 행정안전부는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과 시행령, 지방자치단체 조례에 따라 고향사랑기부제를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주소지 이외에 지자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와 함께 답례품을 받는 제도다.

기부금 한도는 개인당 연간 500만원으로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제외한 모든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액 10만원 이하는

전액 세액공제되며 10만원 초과분은 16.5%를 공제받는다.

또한 기부자는 기부금액의 30% 이내의 답례품도 받는다. 기부자가 10만원을 기부하면 13만원의 혜택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 복리 증진과 지역 활성화에 쓰게 된다.

기부자에게 답례품을

편리하게 제공하기 위해 행안부는 포인트 제도를 운영한다. 기부자가 10만원을 기부하면 3만원의 포인트가 생성되고, 기부자가 원하는 시기에 사용(답례품 선택)할 수 있다.

통합정보시스템인 ‘고향사랑e음’에서 유형(농·축·수산물/가공식품/생활용품/관광·서비스/지역 상품권 등)별로 구분해 놓은 답례품을 기부자가 선택할 수 있다.

현재 강원 와인, 전북 곰소젓갈, 경북 과메기 등 2000여종의 답례품이 선정됐다. 남이섬 입장권(춘천), 한옥마을 숙박권(공주)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방문형 답례품으로

시티투어, 입장권, 체험권 등을 개발해 기부자가 해당 지역에 방문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출처:위키트리